[인터뷰②] 문세윤 “유재석 따라 FNC행? 입사는 내가 먼저”

입력 2016-05-10 16:28:00
프린트

[인터뷰] 문세윤 “유재석 따라 FNC행? 입사는 내가 먼저”

개그맨 문세윤이 유재석의 소속사로 알려진 FNC 엔터테인먼트 행에 대한 뒷야기를 털어놨다.

문세윤은 최근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유재석, 노홍철, 정형돈, 김용만 등 다양한 예능인들이 소속된 FNC 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게 된 사정을 밝혔다.

문세윤은 “한때 소속사 없이 ‘코빅’을 했던 적이 있었다. 그 때 김석현 tvN 국장님이 FNC에 아는 분이 계셨는지 ‘좋은 연기자를 소개해 주겠다’며 다리를 놓아 주셨다. 그 때는 회사에 예능인이라고는 송은이 선배와 이국주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송은이 선배에게 ‘까놓고 연기자에게 어떤 회사냐’고 물었더니 긍정적인 답이 돌아오더라. 그래서 이미 마음을 굳혔었는데 사장님께서 직접 내가 있는 곳까지 와서 계약을 맺었다. 그 때 굉장히 놀라고 고마웠다”고 회상했다.

이후 FNC 엔터테인먼트는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 김용만 등 이름 있는 예능인들을 공격적으로 영입했다. 특히 유재석의 영입소식 때에는 FNC 엔터테인먼트의 주식 그래프가 요동을 쳤을 정도.

이에 대해 문세윤은 “나는 앞으로 그런 영입 계획이 있는지를 전혀 모르고 들어갔다. 어떤 분들은 내가 유재석 선배나 (정)형돈이 형을 뒤따라 들어갔는 줄 알더라. 정확히 짚고 가자면 내가 입사 선배”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이어 “같은 회사라고 해도 유재석 선배는 워낙 바쁘다보니 자주 교류할 기회는 없다. 머지않아 워크샵을 간다고 하던데 그 때 제대로 교류를 해볼 생각”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