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빈우“털털녀·우아한걸…헷갈리나요?”

입력 2008-05-0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 드라마에서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탤런트 김빈우(사진). 그녀는 KBS 2TV 아침드라마 ‘난 네게 반했어’(극본 박지숙·연출 이건준)와 수목 미니시리즈 ‘아빠 셋 엄마 하나’(극본 조명주·연출 이재상)를 오가며 시청자의 눈길을 잡고 있다. ‘난 네게 반했어’에서는 세탁소를 운영하는 털털한 동네 오빠 같은 중성적 캐릭터의 강우정으로, ‘아빠 셋 엄마 하나’에서는 세련되고 우아한 미술관 큐레이터 박서연을 맡고 있다. 김빈우의 털털한 실제 성격과 맞게 ‘난 네게 반했어’에서는 특별한 꾸밈없이 연기에 몰입하고 있다.김빈우는 “엄마가 없는 집안에 아빠(이정길), 오빠(윤희석)를 챙겨주는 엄마 같은 역할이다. 원래 성격도 남을 잘 챙겨주는 스타일이고, 극중 성격이 실제 성격과 똑같이 털털하다보니 별 다른 어려움은 없다”고 말했다. 주인공을 맡은 아침 드라마와 달리 수목 드라마에서는 주연들을 받쳐주는 조역이다. 비중이 작다고 소홀하게 하는 법이 없다. 큐레이터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전문가들이 보는 책도 직접 사서 읽어가며 연기하고 있다. 김빈우는 “두 드라마에서 비중을 더 두고, 덜 두고 하는 것은 없다. 맡은 역할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속사 한 관계자는 “김빈우가 두 드라마에서 잘한다는 평가를 받고 싶어 하고 있다. 감독들도 연기 욕심을 내면서 잘하고 있다고 칭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