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창훈“예비신부고미영키스신많아샘나”

입력 2008-05-21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드라마 ‘조강지처 클럽’에서 오대규 선배와 키스신이 왜 이렇게 많죠.”(웃음) SBS 주말극 ‘조강지처클럽’에 출연 중인 탤런트 고미영(34)과 그녀의 피앙세인 배우 성창훈(33)은 드라마 ‘조강지처 클럽’ 속 애정신을 언급하며 웃음을 지었다. 두 사람은 6월20일 오후 7시 서울 청담 웨딩홀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고미영과 성창훈은 결혼식에 앞서 21일 오전 11시 식장인 청담웨딩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고미영과 성창훈은 각각 SBS 공채 탤런트 7기와 6기로 SBS 공채 탤런트 출신의 1호 커플이다. 10년간 선후배로 지내온 두 사람은 지난 해 6월25일 고미영의 생일 이후 결혼을 전제로 한 진지한 만남을 가져왔다. 고미영은 “데뷔 이후 첫 키스신이 지금 호흡을 맞추고 있는 오대규 선배”라면서 “키스신 촬영이 있는 날 성창훈 씨에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성창훈은 “키스신을 찍을 때 현장에 있었다. NG는 왜 이렇게 많이 나는지 솔직히 샘도 났다”며 “서로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 이해한다”고 말했다. 고미영은 ‘조강지처 클럽’에서 이기적(오대규 분)의 내연녀이자 후배 의사 조용희 역을 맡아 불륜 연기를 펼치고 있다. 현재 다음 작품을 고르고 있는 성창훈은 고미영의 촬영장을 자주 찾아 매니저가 없는 예비 신부의 뒷바라지를 하고 있다. 성창훈은 “미영 씨의 로드 매니저를 자처하면서 마음을 얻었다”면서 “첫 키스도 차에서 했다. 사랑은 타이밍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2세 계획은 1년 뒤. 두 사람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는 여건이 될 때까지 연기에 치중하겠다”고 밝혔다. 신혼 여행은 필리핀 세부로 떠날 계획이며 신접살림은 경기도 일산에 차릴 예정이다. 고미영은 19 93년 미스 경기 진 출신으로 ‘조강지처클럽’에서 오대규의 연인이자 후배 의사로 출연중이다. 성창훈은 ‘서동요’, ‘게임의 여왕’, ‘로비스트’ 등에 출연했다. 이유나 기자 ly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