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남박해진“삐뚤어질테다”

입력 2008-06-2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하남’ 박해진(사진)이 한류스타 송승헌, 연정훈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박해진은 8월 말부터 MBC가 방영하는 50부작 월화 드라마 ‘에덴의 동쪽’(극본 나연숙·연출 김진만)에서 두 명의 선배 연기자와 ‘쓰리 톱’ 주연으로 나서 연기 경쟁을 펼친다. 박해진은 데뷔작인 KBS 2TV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를 통해 누나 팬들에게 각광받는 연하남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이번 ‘에덴의 동쪽’을 통해서는 연기자로 한 단계 발전하겠다는 욕심을 숨기지 않고 있다. 그동안 쌓아온 좋은 이미지를 훌훌 털어 버리고 ‘에덴의 동쪽’에서 대표적인 악역인 신명훈을 선택한 것도 연기자로 더 성숙해지고 싶다는 바람에서 도전하는 모험이다. 박해진은 8개월 전 ‘에덴의 동쪽’ 출연을 확정한 뒤 신명훈을 실감나게 표현하기 위해 체중 감량과 근육 운동을 병행하면서 외모부터 변화를 줬다. 기존의 곱상한 귀공자 이미지를 벗고 비뚤어진 운명에 괴로워하는 내면 연기에 걸맞는 분위기를 갖추기 위해 노력을 했다. 박해진은 19일 홍콩에서 첫 촬영에 나섰다. 그는 “신명훈은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라면 치밀하고 집요하지만 타고난 선한 본성과 항상 싸우고 갈등하는 다면적인 인물”이라며 “악역이라기보다 인간적인 고민이 깊은 남자”라고 역할을 설명했다. 이어 “인물의 정신적인 변화까지 연기로 표현하고 싶다”면서 “몸매를 키운 건 신명훈이라는 깨지지 않는 단단한 갑옷을 입기 위한 준비였다”고 말하며 이번 드라마에 거는 남다른 기대를 드러냈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