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해영‘마지막4번타자’특★쇼

입력 2008-08-0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

한여름의 열기만큼이나 뜨거웠다. 2008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문학구장을 가득 메운 만원 관중의 함성 속에 막을 내렸다. 승패보다는 팬서비스, 경쟁보다는 화합이 더 중요한 무대이기에 평소에는 보기 힘든 장면들이 쏟아졌다. 올스타전을 더 재미있게 만든 순간들을 모아봤다. ○히어로즈 턱돌이, ‘나도 올스타’ 8개 구단 마스코트 가운데 가장 유명한 히어로즈의 턱돌이. 그는 올스타전에서도 또 하나의 스타였다. 경기 전 삼성 마스코트 블레오와의 ‘대결’을 선포한 턱돌이는 홈런을 친 선수들에게 레드카펫을 깔아주고 ‘닮은꼴’로 유명한 동군 조성환(롯데)과 포옹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선동열 코치, ‘의욕이 앞섰네’ 늘 근엄하게 덕아웃을 지키던 감독들도 올스타전에서만은 일일 코치가 된다. 1루에서 선수들의 가드를 받아주는 김경문(두산) 감독이나 3루에서 열심히 팔을 돌리는 선동열(삼성) 감독의 모습은 시즌 때 볼 수 없는 풍경. 하지만 선 감독의 의욕이 지나쳤나보다. 2회 1사 1루에서 박현승(롯데)의 좌월 2루타가 터지자 열심히 팔을 돌렸는데 1루주자 이종욱(두산)이 홈에서 횡사하고 만 것이다. 선 감독은 쑥스러운 표정으로 머리를 긁적일 수밖에 없었다. ○마해영, ‘마지막 4번타자(?)’ 동군 마해영(롯데)은 올스타전 참가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2군 소속. 그런데 이날 이대호를 밀어내고(?) 4번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마지막 올스타전이 아니겠느냐”는 김성근 감독의 배려 덕분이었다. 가족들을 부산에 두고 왔다는 마해영은 “4번을 칠 줄 알았다면 아내와 아들도 부를 걸 그랬다”고 아쉬워했다. 어쨌든 ‘마지막 각오’가 확실히 빛을 발했다. 마해영은 첫 타석 희생플라이에 이어 3회 무사 2·3루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터뜨려 양 팀 최다인 3타점을 올렸다. 김 감독은 경기가 끝나는 순간까지 마해영을 교체하지 않았다. ○가르시아도 악송구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 평소 정확하고 빠른 송구로 유명한 가르시아(롯데)가 그랬다. 8회 이용규(KIA)가 우측 깊숙한 곳까지 날아가는 안타를 터뜨리자 가르시아는 이용규를 3루에서 잡기 위해 힘껏 공을 뿌렸다. 하지만 송구는 이대호를 지나 덕아웃까지 굴러갔다. 그 사이 이용규는 재빠르게 홈인. 이용규는 이날 3안타에 도루까지 성공시키며 동군 이대호와의 ‘톱타자 대결’에서 대등한 승부를 펼쳤다. 문학= 배영은기자 yeb@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