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사극기피증,그리고‘자명고’출연…속초촬영장서솔직고백

입력 2009-01-1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젠 옷 타령하지 않으려고요.” 사극에 등장하는 갑옷의 무게는 대략 10kg. 진검 등 무기까지 들면 ‘완전 군장’에 해당되는 약 20kg의 무게를 견뎌내야 한다. 첫 사극 도전에 나서는 정려원에게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녀는 SBS 새 대하사극 ‘자명고’(극본 정성희·연출 이명우)에서 여전사 자명을 맡았다. 정려원은 15일 강원도 속초 ‘자명고’ 오픈세트에서 기자를 만나 “여자라고 봐주는 일은 없다”며 혀를 내둘렀다. 갑옷의 엄청난 무게를 40kg 남짓한 가녀린 몸으로 버텨내는 일에 대해 그녀는 “멍에를 지고 있는 느낌”이란 위트 섞인 표현을 썼다. ‘패셔니스타’라는, 한때 생경했던 단어가 이젠 통용어가 됐듯이, 사실 여배우와 패션은 떼려야 뗄 수 없다. 정려원은 무거운 갑옷 착용의 고충을 털어놓는 과정에서 옷에 얽힌 여배우의 에피소드 또한 솔직하게 밝혔다. 그녀는 “스타일리스트가 입기를 권한 옷에 더러는 타령에 가까운 불만도 늘어놓은 적이 있었다”며 “사극에 출연하며 절감하고 있는 것은 ‘과거 내 의상들이 얼마나 편안했던가’라는 점이다. 이젠 주는 대로 입을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룹 샤크라 출신이었던 만큼 배우로서 OST에 참여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이에 대해 정려원은 “드라마 삽입곡 제의를 받는다면 고려해보겠는데 (의외로) 전혀 없었다”고 했다. 사극에 출연 중인 그녀가 ‘사극 기피증’이 있었다고 토로한 점도 눈길을 끈 대목이었다. 정려원은 드라마 출연을 결심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거듭했다고 털어놓으며 “그럼에도 이 자리에 있는 것은 스스로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일을 도전해 극복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사극 출연을 꺼렸던 배경에 대해서도 가감없이 설명했다. 지구력이 부족하고 오랜 해외 생활로 역사에 대한 이해가 모자랐으며 출연진이 상대적으로 많은 사극의 특성상 단체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을지도 스스로 의문이었다고 그녀는 말했다. 정려원은 “연기자로서 가장 큰 도전인 셈”이라며 시청자와 팬들에게 관심과 애정을 당부했다. ‘자명고’가 50부작 규모로 제작되는 만큼 체력 안배도 정려원에겐 극복해야 할 숙제다. 그녀는 “밥이 보약이란 말이 맞는 것 같다”며 “홍삼 등도 챙겨먹으며 체력을 쌓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려원이 첫 사극 도전에 나서는 ‘자명고’는 2월23일 첫 방송된다. 속초(강원)|허민녕 기자 justi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