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추신수,낮은공기막히게넘기네…김인식“추신수3번감”

입력 2009-02-2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시 다르긴 다르네.’ 첫 등장부터 강렬했다. 클리블랜드 추신수(27)가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훈련에 합류한 첫 날부터 호쾌한 타격을 선보였다. 그의 합류를 손꼽아 기다려왔던 대표팀에는 반가운 청신호다. 김인식 감독의 얼굴에도 모처럼 환한 미소가 번졌다. ○연신 홈런타구 ‘순간 임팩트 최고’ 26일(한국시간) 하와이 센트럴 오아후 리저널 파크. 추신수가 파란색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배팅케이지에 들어섰다. 일순간 주변의 시선이 쏠렸다. 떡 벌어진 어깨와 근육질의 단단한 팔뚝. 김성한 수석코치는 “체격부터 남다르네”라며 일단 합격점을 줬다. 하지만 진가는 방망이를 휘두른 후에 나타났다. 첫 공 몇 개로 가볍게 몸을 푼 추신수는 이윽고 담장까지 타구를 보내기 시작했다. 오른쪽 펜스를 넘어가는 타구도 수차례 나왔다. 뒤에서 지켜보던 이택근(히어로즈)은 “역시 메이저리거는 다르네”라며 혀를 내둘렀다. 김 수석코치는 이에 대해 “배트에 공을 맞히는 순간 임팩트를 싣는 게 느껴졌다. 가볍게 툭툭 치는 듯한데 힘이 실리는 원인”이라면서 “테이크백 동작이 거의 없는 이상적인 타격폼”이라고 평가했다. 김 감독도 “몸은 다 만들어진 채로 온 것 같다. 낮게 들어오는 공을 기가 막히게 걷어내서 넘기네”라며 만족해했다. ○퉁퉁 부은 다리에도 ‘난 괜찮아’ 몸은 정상이 아니었다. 훈련 후 아이싱을 하던 추신수의 오른쪽 정강이는 퉁퉁 부어있었다. 멍이 발목까지 시꺼멓게 내려온 상태. 소속팀 스프링캠프에서 파울타구에 맞은 후유증이다. 부산고 선배 손민한(롯데)은 “너 어쩌다 그리 됐노”라며 혀를 끌끌 찼고, 한경진 트레이너는 “이 정도면 일반 타박상보다 훨씬 심하다. 당분간 수비와 러닝은 힘들다”며 걱정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WBC에 참가할 수 있다면 이 정도 부상은 아무 것도 아니다”라며 웃어보였다. 정신력이 뒷받침된 타격이었던 셈이다. ○동료들과 친화력도 ‘합격점’ 팀 적응력도 합격점을 받을 만 했다. 추신수는 공항 인터뷰에서 “단 사흘을 머물더라도 함께 훈련하며 정을 쌓고 싶어서 하와이에 왔다”고 했었다. 그 결심대로였다. 부산고 시절 인연이 있는 선후배들은 물론 처음 보는 선수들에게도 스스럼없이 말을 건넸다. 지난해 타격왕 김현수(두산)를 보자 “김현수 모르면 간첩 아니냐”는 농담을 했고, 동기생 정근우(SK)에게 “1982년생들이 한 번 뭉쳐야 하지 않느냐”고 제안하기도 했다. 유독 팀워크가 좋다는 대표팀에 녹아들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새 동료들과 함께 하는 첫 실전은 27일 하와이대에서 열리는 한화와의 평가전. 추신수는 3번에 포진할 예정이다. 하와이|배영은 기자 yeb@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