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의효과’웃음꽃피고신바람팡팡

입력 2009-02-2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26일(한국시간) 태극마크가 선명하게 새겨진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센트럴 오아후 리저널파크에서 진행된 대표팀 훈련에 처음 참가했다. 그의 훈련 합류로 대표팀은 새로운 에너지를 얻은 분위기다. 추신수가 온 뒤 달라진 대표팀의 풍경 3가지를 짚어봤다. 1. 웃고 …활짝 핀 김인식 감독 “여기 온 것 자체가 중요” 그동안 근심이 가득하던 김인식 감독의 표정이 모처럼 밝아졌다. 추신수의 훈련 모습을 보면서 흐뭇한 웃음을 짓기도 하고, 유쾌한 농담을 던지는 횟수가 부쩍 많아졌다. 클리블랜드 구단이 추신수의 WBC 참가를 허락하는 대신 외야수 출장에 대해 1라운드 1경기, 2라운드 2경기로 제한한 데 대해 김 감독은 “추신수가 오면 확실한 얘기를 들어보겠다”고 말해왔다. 추신수가 원했던 대답은 가져오지 못했지만 김 감독은 “추신수가 여기 온 것 자체가 중요하다”며 만족해했다. 눈앞에서 추신수의 몸상태와 컨디션을 확인하는 것만 해도 큰 수확. 이젠 변수는 따지지 않고 어떤 전략과 작전으로 대회에 나설지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면 된다는 생각이다. 2. 활력소 …느슨해진 팀 분위기 UP·훈련 보며 “한수 배우자” 대표팀은 열흘 가까이 하와이 전지훈련이 이어지면서 훈련 분위기가 다소 느슨해지고 지루해진 것이 사실. 추신수의 합류는 대표팀의 가라앉았던 공기를 일순간에 환기시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추신수는 2000년 청소년대표 시절 이후 처음 국내선수들과 함께 훈련해서인지 아직 서먹한 부분이 없지 않지만, 활발한 성격으로 후배에게 먼저 다가가 말을 거는 등 팀에 융화하려고 애쓰고 있다. 부산고 동기인 정근우와 청소년대표 1년 선배로 한솥밥을 먹은 박기혁 등과는 옛날얘기로 추억에 잠기기도 했다. 또한 다른 선수들도 훈련방법과 타격자세 등을 유심히 살펴보며 감탄사를 터뜨리기도 했다. 보통 국내타자들은 토스배팅을 할 때 앞이나 옆에서 던져주는 공을 치지만 추신수는 김성한 수석코치에게 부탁해 뒤에서 넘어오는 공을 때렸다. 변화구에 대처하기 좋고, 타격시 어깨가 빨리 열리는 타자에게 효과적인 타격훈련이라는 설명에 다들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3. 긴장감 …김태균-이대호 은근한 경쟁·타격 훈련 두배로 진지 무엇보다 2000년 청소년선수권 우승 멤버였던 동기생 김태균과 이대호의 표정이 달라졌다. 반가운 동료이자 이번 WBC에서도 클린업트리오를 구성해야하는 동반자이지만 라이벌 의식이 발동할 수밖에 없다. 그러면서 타격훈련 자세도 더욱 진지해졌다. 추신수가 프리베팅에서 홈런성 타구를 펑펑 날리자 김태균과 이대호도 입술을 굳게 다물고 배트를 새롭게 움켜쥐었다. 하와이|배영은 기자 yeb@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