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소속사신인A양경찰조사서무슨말했나

입력 2009-03-24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 장자연과 같은 기획사 소속이었던 신인 A양이 경찰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A양은 지난 주말 ‘장자연 문건’ 전담수사팀과 극비리에 만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A양은 조사에서 장자연이 죽기 전에 친구인 자신에게 털어놓은 고충 등을 가감없이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양 조사와 관련해 경찰은 24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장자연의 문건에 실명이 등장하는 사람은 모두 7명”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KBS로부터 전달받아 국과수 감정을 통해 자필 감정을 마친 문건 4장에는 7명이 실명으로 기재돼 있다”며 “이들 가운데 2명은 유족들이 문건 내용과 관련해 고소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명이 언급된 7명을 포함해 유족 측이 고소한 피고소인 등 모두 12명이 수사대상”이라며 “이들 중 실체를 밝힐 수 있는 사람은 유장호 호야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소속사 전 대표 김 모씨 정도”라고 말했다. 특히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입수한 컴퓨터에서 “고 장자연이 김씨와 또 다른 감독과 태국에서 골프를 치는 사진을 발견했다”며 “출석 요구를 했지만 현재 외국에 체류 중인 상태”라고 확인했다. 또 문건에 언급된 사람 외에 술자리에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의심되는 “1명을 더 확인했다”고 밝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내비쳤다. 경찰은 장자연의 자살 이유에 대해 “소속사 대표 김씨와의 불편한 관계, 드라마 촬영 중단(하차), 경제적 어려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듯하다”고 말했다. 허민녕 기자 justi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