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실물 굴욕 “옥동자만도 못해…별로”

입력 2013-05-25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에릭 실물 굴욕

[동아닷컴]

신화 멤버 에릭이 ‘옥동자만도 못하다’라며 실물 굴욕을 당했다.

최근 진행된 JTBC '신화방송' 녹화에서 에릭을 비롯한 신화 멤버들은 정종철 가족과 요리대결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황규림은 ‘콩깍지 눈꺼풀’의 진수를 보여줬다. 정종철의 외모를 톱스타들의 외모에 비유한 것.

황규림은 과거 “정종철이 이병헌, 지성, 정우성보다 잘생겼다”라고 했다는 발언을 인정하며 "정종철이 살 뺀 후 웃을 땐 유승호와 많이 닮았다. 요즘에는 국민형부 김강우와 똑같다"라고 말해 에릭을 비롯한 신화 멤버들로부터 질타를 당했다.

하지만 황규림은 이에 굴하지 않고 이후 진행된 인기투표에서 '남편보다 못한 사람'으로 놀랍게도 에릭을 꼽았다. 황규림은 훈남으로 이름난 에릭에 대해 "실물이 별로다“라고 굴욕을 안겨 주위를 당황시켰다.

에릭의 실물 외모 굴욕이 담긴 이날 녹화분은 오는 26일 오후7시3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에릭 실물 굴욕 사진제공|JTBC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