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기성용의 발견

입력 2014-01-13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성용. 스포츠동아DB

■ 풀럼전 결승골·1AS 최고 활약 의미

1. 최근 3골 모두 결승골…핵심전력 우뚝
2. 수비형MF·공격형MF ‘전천후’
3. 선덜랜드 탈꼴찌…1부 잔류 선봉
4. 월드컵 앞둔 홍명보호 천군만마


선덜랜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끝난 풀럼FC와의 2013∼201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원정에서 4-1 쾌승을 일궈냈다.

짜릿했던 90분 경기에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기성용(25·선덜랜드)이었다. 선덜랜드가 1-0으로 리드하던 전반 41분 아담 존슨의 땅볼 프리킥 패스를 문전 한복판에서 받아 절묘한 오른발 슛으로 골 망을 갈랐다. 2-1로 앞선 후반 24분에는 존슨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해 어시스트를 달성했다. 1골(시즌 3호) 1도움(시즌 1호)의 기성용과 해트트릭을 기록한 존슨을 내세운 선덜랜드는 꼴찌 탈출에 성공했다.


● ‘춤추는’ 기성용, 선덜랜드도 홍명보호도 활짝!

선덜랜드의 올 시즌 행보는 불안했다. 이전까지 20위 꼴찌였다. 챔피언십(2부 리그)으로 강등되지 않으려면 많은 승수를 쌓아야 했다. 풀럼 원정은 큰 고비였다. 프리미어리그에는 크리스마스 직후 2∼3일 간격으로 벌어지는 박싱데이(영 연방의 성탄 연휴, 선물을 포장하는 날이라는 뜻에서 나옴) 때의 순위가 시즌 종료 순위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속설이 있다. 선덜랜드에게는 고비를 넘겨줄 스타가 절실했다.

기성용은 지난 해 12월26일 에버턴과 18라운드(1-0 선덜랜드 승)에서 시즌 2호 골을 신고했다. 12일 풀럼 원정 결승골은 정규리그 3경기만의 득점이었다. 선덜랜드의 프리미어리그 통산 7000호 골이어서 가치가 더욱 컸다. 기성용은 12월 18일 첼시와의 캐피털원컵(리그컵) 8강전(2-1 승리)에서도 결승골(시즌 1호)을 터뜨렸다. 어시스트는 선덜랜드 임대 이후 첫 번째 기록이다. 한 경기 공격 포인트 2개는 선덜랜드 선수가 된 이후 개인 최고 기록이다.

90분 풀타임을 뛰면서도 지치지 않고 전개한 패스와 투지 넘치는 플레이, 영리한 공수 조율 능력은 누구도 따르지 못했다. 평소와 달리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된 것이 눈에 띈다.

경기 뒤 숨겨진 얘기도 나왔다. 존슨의 해트트릭이 됐던 후반 40분 페널티킥 키커는 당초 기성용이었지만 존슨의 기록을 위해 흔쾌히 양보했다고 했다. 선덜랜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를 밝혔다. 선덜랜드는 4승5무12패(승점 17)로 토트넘 훗스퍼에게 0-2 패배를 당한 크리스탈 팰리스와 승점 동률이 됐다. 골 득실(선덜랜드 -15, 크리스탈 팰리스 -18)에서 앞서 한 계단 상승한 19위다. 15위 노리치시티(승점 20)부터 18위 카디프시티(승점 18)까지 모두 한 경기 내 추격이 가능한다. 잔류 희망을 부풀리게 됐다. 아직 시즌 종료까지는 팀당 18경기씩 남았다. 2014브라질월드컵 8강 진출을 꿈꾸는 국가대표팀 홍명보호에게도 기성용의 골은 대단히 기쁜 소식이다. 본선 개막이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홍 감독의 최대 고민은 대표팀의 전력 핵심인 유럽 리거들의 극심한 부침이다. ▲꾸준한 출전 ▲꾸준한 경기력 등이 대표팀 선발 우선 원칙인데, 기준을 제대로 이행하는 선수는 드물다. 기성용만이 변함없이 자신의 위치와 위상을 지켜가고 있다. 적어도 ‘중원 사령관’ 자리는 고민할 필요가 없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yoshike3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