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트럼펫연주인 아버지와 9년만에 앨범작업

입력 2014-01-15 20:21:38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바비킴이 1집 ‘고래의 꿈’ 이후 9년 만에 아버지와 4집을 작업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가수 부가킹즈의 멤버 간디는 14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바비형 앨범에 참여해주신 멋쟁이 아버님샷~!!”이라는 글과 함께 중절모와 붉은 니트를 차려입은 바비킴과 헤드폰을 착용하고 트럼펫 연주에 몰두중인 바비킴의 아버지 김연근 씨의 모습을 공개했다.

현역 트럼펫 연주자인 바비킴의 아버지 김연근 씨의 앨범 참여는 바비킴의 히트곡인 ‘고래의 꿈’ 이후 9년여 만에 이루어진 협업이다. 바비킴은 “아버지의 트럼펫 소리가 더 깊어진 것 같다”면서 만족해했다.

이날 바비킴은 녹음이 끝난 후 전문 연주인의 녹음 참여에 지급하는 세션비용 때문에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비킴 측은 “아버지에게 세션 비용으로 돈을 드리는 것은 버릇없어 보일 것 같고, 전문 연주인인 아버지에게 세션 비용을 안 드리는 것도 예의가 아닌 것 같아 고민 끝에 상품권을 드리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바비킴은 ‘사랑그놈’, ‘일년을 하루같이’, ‘고래의 꿈’ 등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총 3장의 정규 앨범 및 다수의 미니 앨범, 스페셜 앨범을 발표하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냈다.

바비킴은 2월 중순경 4집을 발표하고 음악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ziodadi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