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캐스팅 비화, 김수현과 떨어질 수 없는 관계가 관건?

입력 2014-01-15 23:22:34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지현 캐스팅 비화

전지현 캐스팅 비화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천송이' 전지현 캐스팅 비화가 알려져 화제다.

최근 진행된 E채널 '용감한 기자들' 녹화에서 한 연예 기자는 "전지현이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천송이 역을 처음에는 거절했다"며 전지현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그는 "전지현은 영화 '도둑들'과 '베를린'의 잇단 흥행으로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었다. '별에서 온 그대'의 캐스팅 제안이 들어 왔을 때도 이미 영화 출연을 계획 중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애초에 전지현을 염두에 두고 작품을 구상했기에 끊임없는 설득을 했고 상대역 배우 김수현이 "천송이 역을 소화할 수 있는 것은 전지현 뿐"이라는 적극적인 구애를 한 덕분에 전지현 캐스팅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지현 캐스팅 비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전지현 캐스팅 비화 있을만 해" "전지현 캐스팅 비화 흥미진진" "전지현 캐스팅 비화 이런 비밀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