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머리 묶은 딸, “인형인 줄 알았어!”

입력 2014-04-13 0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처음 머리 묶은 딸.

‘처음 머리 묶은 딸’

‘처음 머리 묶은 딸’ 사진이 공개돼 화제로 떠올랐다.

이 사진은 최근 해외 SNS 핀터레스트를 통해 ‘처음 머리 묶은 딸’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와 퍼졌다.

해당 사진에는 적은 숱의 머리카락을 양 갈래로 묶은 채 환하게 웃는 아기의 모습이 보인다. 특히 ‘처음 머리 묶은 딸’ 사진 속의 아기는 인형 같은 외모로 환하게 웃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