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머리 묶은 딸, “사랑이 뺨치는 러블리함! 환한 웃음 귀여워”

입력 2014-04-13 11: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처음 머리 묶은 딸.

‘처음 머리 묶은 딸’

‘처음 머리 묶은 딸’ 사진이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사진은 최근 해외 SNS 핀터레스트를 통해 ‘처음 머리 묶은 딸’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와 퍼지며 화제로 떠올랐다.

공개된 사진에는 적은 숱의 머리카락을 양갈래로 묶은 채 환하게 웃는 아기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처음 머리 묶은 딸’ 사진 속의 아기는 인형 같은 외모로 환하게 웃는 모습이 웃음과 함께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