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이종인 언급 다이빙벨 뭐길래?…황대식 "유속 빨라 부적절"

입력 2014-04-21 15: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이빙벨

'이종인, 다이빙벨, 황대식, 세월호 침몰 사고'

재난 구조 전문가인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언급한 '다이빙벨'이 주목받고 있다.

이종인 대표는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뉴스9'에 출연해 "다이빙벨은 유속에 상관없이 20시간 정도 연속 작업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다이빙벨을 세월호 구조작업에 투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00년 제작된 다이빙벨은 종과 비슷한 형태로 만들어져 붙여진 이름으로 잠수부들이 오랜 기간 물 속에 머물며 사고현장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하나의 물속의 베이스캠프이다.

다이빙벨은 유속에 상관없이 20시간가량 연속으로 작업할 수 있어 통칭 ‘물 속의 엘리베이터’라고 불리우고 있다.

이종인 대표는 21일 오후 12시 40분경 세월호 침몰사고 구조현장인 진도군 팽목항에서 사고현장으로 자신이 개발한 다이빙벨을 싣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하지만 황대식 한국해양구조협회 본부장 이날 오전 SBS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론적으로는 그럴 수 있지만 이쪽의 조류가 워낙 세고 탁도가 높기 때문에 부피가 큰 다이빙벨을 선체 내부에 넣지 못한다”며 현장 상황을 고려할 때 다이버에 의한 수색 구조 방법이 최선이라고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현재 황대식 본부장은 민간잠수부들을 이끌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진두지휘 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세월호 침몰 사고…이종인 다이빙벨 현장 투입되나", "세월호 침몰 사고…이종인 vs 황대식 의견 팽팽", "세월호 침몰 사고…황대식 의견도 일리있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