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윤상현, 눈빛서 이야기가 보인다

입력 2014-04-26 11: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갑동이’ 윤상현, 눈빛서 이야기가 보인다

26일 저녁 8시 40분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 4회가 방송된다.

지난 3회는 20여년 전 ‘갑동이 사건’을 연상케 하는 2차 사건 범행현장을 특유의 촉과 과거 갑동이 사건의 기록일지 등을 통해 단독수사로 찾아낸 하무염(윤상현 분)과 양철곤(성동일 분)과 형사들이 사건현장에서 맞딱뜨리며 끝이 났다. 하무염을 ‘갑동이의 아들’로 생각하는 양철곤은 하무염을 향해, “반갑다 돌아온 갑동이”라며 증오의 눈빛으로 바라봤고, 이어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하무염의 모습이 4회 예고에서 그려지면서 긴박감을 더하고 있는 것.

진짜 ‘갑동이’는 누구일지, 하무염이 자신의 아버지에 이어 또 ‘갑동이’로 몰리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가운데 4회 예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무염이 지난 1차 크리스마스이브 사건의 범인이 잡히지도 않은 상태에서 2차 사건의 용의자로 몰리게 되고, 형사가 용의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격과 논란이 일어나는 것. 심지어 양철곤 형사과장은 과거 갑동이 DNA와 하무염의 DNA를 비교해보자고 한다. 여기에 치료감호소에서 ‘갑동이’의 휘파람 소리를 듣고 왠지 모를 불안함을 느끼는 오마리아(김민정 분), “오마리아는 갑동이꺼”라는 의미심장한 대사가 함께 그려지며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4회 스틸사진을 통해 공개된 윤상현 눈빛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2차 사건현장에서 자신을 용의자로 모는 양철곤 형사과장을 바라보는 분노에 찬 눈빛을 비롯해 2차 사건 용의자로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쓴 채 어딘가를 응시하는 눈빛 등 눈빛으로 다양한 감정을 쏟아내고 있어 4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것. 연출을 맡고 있는 조수원 감독이 “윤상현은 눈빛이 참 좋은 배우다. 순간, 순간에도 눈빛에 진정성이 있다”고 밝힌바 있다. 윤상현은 다양한 감정을 눈빛으로 표현하며 ‘하무염’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만들어가며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는 평이다.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매력적인 캐릭터, 배우들의 호연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 4회는 오늘(26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갑동이’(연출 조수원, 극본 권음미, 제작 팬엔터테인먼트)는 가상의 도시인 ‘일탄’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한 20부작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17년 전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지칭하는 ‘갑동이’를 추적하는 형사 하무염(윤상현 분)을 중심으로 ‘갑동이’에 대해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얽히고설킨 관계와 스토리를 담았다. 과거 갑동이 용의자로 지목 당하다 죽게 된 아버지 때문에 형사가 된 하무염(윤상현 분), 과거 갑동이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오마리아(김민정 분), 과거 갑동이 사건을 담당했던 양철곤(성동일 분), ‘갑동이’를 자신의 영웅이라 부르는 사이코패스 류태오(이준 분), 하무염과 류태오를 모델로 범죄사건을 그린 웹툰 ‘짐승의 길’을 연재하는 마지울(김지원 분)이 주요인물이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