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크리 소멸 후 태풍 할롱 북상 중…늑대 피하니 호랑이 등장?

입력 2014-08-04 08: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 할롱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태풍 할롱 북상, 나크리 소멸

나크리 소멸 후 생성된 11호 태풍 할롱의 북상에 기상청이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1호 태풍 '할롱'(HALONG)은 4일 오전 3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130㎞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태풍 할롱은 이후 계속 북상해 5일 오전 3시에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1070km부근 해상을 지나며 6일 오전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620km부근 해상까지 진출한다.

태풍 할롱은 7일 오전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270km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에는 한반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간다.

할롱은 중심기압 92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53m/s로 올 들어 발생한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돼 기상청은 "할롱의 경로에 따라 기상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기상정보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이같은 소식에 "태풍 할롱 북상-나크리 소멸, 태풍 때문에 못 살겠다" "태풍 할롱 북상-나크리 소멸, 태풍 심하게 올라오네" "태풍 할롱 북상-나크리 소멸, 훨씬 강력하다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기상청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