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 털 없는 엄마-괴물엄마, 과거 모습 싹 지운 모습… ‘대박’

입력 2014-08-08 18: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렛미인’ 털 없는 엄마-괴물엄마, 과거 모습 싹 지운 모습… ‘대박’

‘렛미인’ 털 없는 엄마와 괴물 엄마의 반전이 화제에 올랐다.

지난 7일 방송된 ‘렛미인4’ 11화 ‘두 얼굴의 엄마’편에는 얼굴에 화상 자국이 남은 ‘괴물엄마’ 송혜정 씨와 출산 후 전신 탈모를 겪는 ‘털 없는 엄마’ 김현수 씨가 출연했다.

전신 탈모 증세를 겪고 있는 ‘털 없는 엄마’ 김현수 씨는 우선 탈모 치료에 들어갔다. 김현수 씨는 한 달여간의 치료 끝에 두피에서 머리카락이 자랐고 두 달 만에 체중 23kg을 감량했다. 그의 남편은 달라진 김현수 씨의 모습을 보고는 “결혼 전보다 훨씬 예쁘다”고 말했다.

‘괴물엄마’ 송혜정 씨는 유아기 때 겪은 상처 때문에 얼굴 전체에 화상 흉터가 남았다. 송혜정 씨는 10시간에 걸친 피부 이식 수술, 줄기세포를 이용한 화상 치료를 진행했고 그의 달라진 모습을 본 방청객들은 환호로 화답했다.

이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렛미인 털없는 엄마 괴물엄마, 결과 엄청나네”, “렛미인 털없는 엄마 괴물엄마, 이게 성형의 원래 목적이지”, “렛미인 털없는 엄마 괴물엄마, 놀랍네”, “렛미인 털없는 엄마, 힘 내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