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라 몸매 미모 유머 감각 대박, 핫한 곳 가고 싶어 그만…"강호동 부인과 클럽 行" 고백

입력 2014-08-27 09: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미라. 사진=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전미라 몸매 미모 유머 감각 대박' '우리동네 예체능'

가수 윤종신의 부인 전 테니스선수 전미라가 클럽에 다녀왔다고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우리나라 최고의 테니스 스타 이형택과 전미라가 전담 코치로 등장, 쿨 이재훈이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

이날 이규혁은 클럽에서 전미라와 만났었다고 털어놨고, 이에 강호동은 전미라에게 "클럽에서 이규혁을 만났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전미라는 "강호동의 부인과 절친한 사이"라며 "내가 입을 열면 호동 씨가 다칠 텐데 괜찮겠냐"라고 강호동에 겁을 줬다.

강호동은 "그냥 넘어가도록 하겠다"며 당황했지만 전미라는 결국 사실을 털어놓았다.

전미라는 "우리가 아줌마잖냐. 집 안에 있기 답답해서 핫한 데를 가보자는 생각에 (강호동 아내와) 손을 잡고 핫한 데를 가보자 해서 갔는데 거기에 이규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호동은 "전미라가 우리 아내 학교 선배다. 전미라가 가자고 하면 아내는 따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미라는 유머 감각 외에도 군살 없는 몸매와 미모까지 주목을 받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를 점령하고 있다.

전미라의 고백을 접한 누리꾼들은 "전미라, 강호동 아내와 친하구나" "전미라, 어떤 클럽이었을까" "전미라, 솔직하네" "전미라, 예능감 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