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 300억 재벌설 해명 “아버지 건설업 부흥기 시절에…”

입력 2014-08-27 17: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가연.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가연’

배우 김가연이 300억 재벌 설에 대해 해명했다.

tvN ‘현장토크쇼 택시’ 26일 방송에서는 김가연, 임요환 부부가 출연해 자신들을 둘러싼 다양한 억측과 소문들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김가연은 MC들의 재벌설 관련 질문에 “전라도 광주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그냥 그곳 유지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MC 오만석은 “김가연 연관검색어에 ‘300억’이라는 단어가 있다. 혹시 재산을 말하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가연은 “나도 중·고등학교 때 궁금해서 아버지께 재산에 대해 물어본 적이 있다. 당시 아버지는 ‘나도 모르겠다. 자고 일어나면 이자가 달라져 있다’고 하시더라. 아버지는 건설업의 부흥기 시절에 건설업을 하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집에 집사나 정원사는 없었다. 통학할 때 운전하는 기사 아저씨 정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가연 택시 출연에 누리꾼들은 “김가연, 대단했네” “김가연 지금은 얼마나?” “김가연 놀랐다” “김가연 악플러 사냥꾼” “김가연 부러워”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