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결국 ‘3할↑ SF 타선’의 벽 못 넘어… 15승 실패

입력 2014-09-13 12: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동아닷컴DB

[동아닷컴]

시즌 15승에 재도전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LA 다저스)이 결국 타오르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강타선을 막아내지 못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AT&T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이날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1회말 타자 일순을 허용하며 5피안타 1볼넷 4실점했다. 투수인 매디슨 범가너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간신히 이닝을 마무리 했다.

이후 LA 다저스는 0-4로 뒤진 2회말 수비에서 컨디션이 좋지 않은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크리스 페레즈를 올렸다.

이는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소 이닝. 앞서 류현진은 지난 4월 5일 샌프란시스코전 2이닝 보다 적은 수치. 또한 통산 세 번째 5이닝 미만 투구를 기록했다.

이러한 샌프란시스코 타선의 불같은 타격은 예견 됐던 것.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경기 전 까지 이번 달 9경기에서 타율 0.317와 출루율 0.374 OPS 0.815를 기록했다.

특히 전반기에는 기대에 못 미쳤으나 후반기 들어 완전히 살아난 샌프란시스코 공수의 핵으로 불리는 버스터 포지(27)는 이날 경기에서도 류현진을 상대로 2루타를 때려냈다.

포지는 이날 경기 전 까지 9경기에서 타율 0.472와 2홈런 11타점을 기록하며 개인 통산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까지 넘보고 있다.

또한 브랜든 크로포드와 그레고리 블랑코, 호아킨 아리아스 역시 각각 이번 달 들어 타율 0.385-0.382-0.365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류현진의 공은 위력적이지 못했고, 결국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상대로 1이닝 4실점과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소 이닝 소화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남겼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