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애 강용석 화해 요청 … "나는 다 주었습니다"

입력 2014-09-15 1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지애. 사진제공|초록뱀주나 E&M

'이지애 강용석 화해 요청'

이지애 전 KBS 아나운서가 강용석 전 의원에게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이지애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다 줬습니다" 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지애는 "4년 전 한 정치인의 발언이 도화선이었다. 아직도 그 얘기를 하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로 인해 아나운서들의 상처는 꽤 깊었다"고 전했다.

이지애는 "처음 이 얘기를 듣고 '황당함'에서 '분노' '억울함'으로 심정이 바뀌었다"며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여러가지 의미에서 그의 이야기도 맞는 것 같다. 9년 차 아나운서로서 나는 내 많은 것을 내줬다. 내 시간. 건강, 청춘을 내줬다. 심지어 나눔 특집 방송을 진행하기 위해 장기기증 서약까지 했다. 나는 아나운서를 하느라 내 오장육부를 다 내놓은 셈"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이지애의 글을 접한 뒤 "이지애 강용석 화해, 진정한 대인배" "이지애 강용석, 강용석은 뭐하나" "이지애 강용석, 둘이 꼭 화해하길 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