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원’ 한석규 “스무 번째 영화..자식 낳은 기분 같다”

입력 2014-12-10 1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의원’ 한석규 “스무 번째 영화..자식 낳은 기분 같다”

배우 한석규가 ‘상의원’을 보고난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상위원’(감독 이원석·제작 (주)영화사 비단길)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는 한석규, 고수, 박신혜, 유연석, 마동석, 조달환이 참석했다.

‘상의원’에서 왕의 의대를 만드는 어침장 조돌석 역을 맡은 한석규는 “내 스무 번째 영화다. 자식을 낳는 기분이다. 평생 그런 마음을 갖고 배우 생활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객 입장에서 잘 봤고 우리 감독님을 포함해 스태프 그리고 배우들이 정말 고생했다”라고 덧붙였다.

영화‘상의원’은 조선시대 왕실의 의복을 만들던 ‘상의원’에서 펼쳐지는 조선최초 궁중의상극으로 아름다움을 향한 대결을 그렸다. ‘남자사용설명서’의 이원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한석규 고수 박신혜 유연석 마동석 이유비 신소율 조달환 배성우 등이 출연한다. 12월 24일 개봉.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