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50대 조선족 남성…묵비권 행사 중’

입력 2014-12-12 14: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사진=보도화면 캡처.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경기도 수원시 팔달산에서 발견된 장기 없는 토막시신 발견 사건 유력 용의자가 검거됐다.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 11일 오후 11시 30분경 수원시 팔달구 고등동에서 유력한 용의자 A씨를 검거해 수원 서부경찰서로 압송, 조사 중이다

검거된 용의자는 50대 조선족으로 이날 또 다른 여성과 모텔에 투숙하려다 추적에 나선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용의자는 현재 묵비권을 행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의 집에서 사체유기 시 사용한 것과 동일한 봉투가 있는 것을 확인, 추적 끝에 검거했다. 피해자는 40대 조선족 여성으로 추정된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수원시 매교동 수원천 매세교 인근 제방에서 팔달산 토막시신의 살점을 추가로 발견했다 . 팔달산 시신 발견 현장과 1㎞ 정도 떨어진 장소다.

살점은 봉투 4개에 나눠 담긴 채 매세교에서 세천교까지 120여m 구간에서 발견됐다. 봉투 안에는 내장 일부와 살점만 들어 있었고 뼈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용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와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12일 자세한 검거 경위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소식에 대해 누리꾼들은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이럴 수가”,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피해자도 조선족이구나”,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끔찍하다”,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잔인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