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 지토, 컴백 선언… ML 구단 상대 ‘쇼케이스’ 예정

입력 2014-12-15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리 지토. ⓒGettyimages멀티비츠

[동아닷컴]

재기를 노리며 2015시즌 컴백을 선언한 배리 지토(36)가 2015년 1월 메이저리그 구단들을 상대로 쇼케이스에 나설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5일(한국시각) 지토가 2015시즌 메이저리그 복귀를 목표로 쇼케이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토는 지난 2002년 23승 5패 평균자책점 2.75 등의 성적으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을 만큼 뛰어난 모습을 보였던 정상급 왼손 투수.

정상급 왼손 투수였던 지토는 지난 2006년 말 FA 자격을 얻은 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7년간 1억 2600만 달러에 달하는 대형 계약을 체결하며 큰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지토는 샌프란시스코 이적 후 사이영상을 받았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서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며 7년간 63승 80패 평균자책점 4.62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이적 후 2년차를 맞이한 2008년에는 17패를 당하며 내셔널리그 최다패의 수모를 겪었고, 2011년에는 단 13경기(9선발)에만 등판하는 등 제 몫을 다 하지 못했다.

이후 지토는 샌프란시스코가 팀 옵션을 실행하지 않아 계약이 만료됐고, 이번 시즌 선수 활동을 1년간 접고 휴식을 취하며 2015시즌에 복귀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복귀의 성공 여부는 지토의 패스트볼 평균 속도가 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토는 지난해 평균 83.2마일(약 134km)의 패스트볼을 던졌다.

한때 메이저리그에서 최고로 평가 받았던 폭포수 커브가 있으나 패스트볼 평균 속도가 받쳐주지 못한다면 재기는 어려워 보인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