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허접하다’도 이제 표준어!”

입력 2014-12-15 17: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실생활에서 많이 쓰이고 있으나 비표준어로 분류됐던 13개 어휘가 표준어로 추가 인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은 15일 '2014년 표준어 추가 사정안'을 발표하고 인터넷 '표준국어대사전'에 새롭게 반영했다.

이번에 새로 인정된 표준어 항목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되는데, 첫째 발음이 비슷한 단어들이 다 같이 널리 쓰이는 경우 그 모두를 복수 표준어로 인정했다.

복수 표준어에는 구안와사-구안괘사, 초장초-작장초, 삐치다-삐지다, 눈두덩이-눈두덩, 굽신거리다-굽실거리다, 등 모두 5항목이 포함됐다.

둘째는 현재 표준어와 뜻이나 어감이 달라 이를 별도의 표준어로 인정하게 된 경우다.

별도의 표준어로 인정된 말은 '개기다'(개개다), '사그라들다'(사그라지다), '속앓이'(속병), '허접하다'(허접스럽다), '딴지'(딴죽), '섬찟'(섬뜩), '꼬시다'(꾀다), '놀잇감'(장난감) 등 모두 8항목이다.

국어원의 한 관계자는 "실제 언어생활에서 사용 빈도가 높고 표준어로 인정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은 것들을 선별했다"고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배경을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소식에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신기하다"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언어는 변하지"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대박"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국립국어원은 1999년 '표준국어대사전' 발간 이후 언어생활에서 많이 사용되지만 표준어로 인정되지 않은 단어들을 검토하는 일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지난 2011년에는 '짜장면', '맨날', '눈꼬리' 등 39항목을 표준어로 추가했으며, 올해 13항목을 추가로 표준어에 포함시키게 됐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