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화 심사평 일침 “‘이진아 마음대로’ 좋았지만…박진영 어법 막무가내”

입력 2014-12-15 18: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대화 심사평 일침-이진아 마음대로’. 사진출처|방송캡처·이대화 페이스북 캡처

이대화 심사평 일침 “‘이진아 마음대로’ 좋았지만…박진영 어법 막무가내”

음악 평론가 이대화가 SBS ‘K팝스타4’ 심사위원들을 상대로 일침을 가해 눈길을 모았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에서는 키보드 조원들의 랭킹오디션이 그려졌다.

이날 랭킹오디션에서 참가자 이진아는 자작곡 ‘마음대로’를 선보여 심사위원 3인방 박진영 유희열 양현석의 극찬을 받았다.

이후 이대화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와…. 과연 이런 음악이 가능하긴 한 걸까. 난 비틀즈를 듣고도 전주만 듣고 의식을 잃진 않았는데”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음악 관둘게요. 진짜 음악 못 하겠다. 정말 숨고 싶다. 가사에 대한 기대를 하다가 한 글자를 못 들었다. 정신을 잃었다. 처음에 전주를 칠 때 의식을 잃었다. 그 다음부터 조금만 세게 나오면 몸이 깜짝 놀란다. 노래를 부르는데 가사가 안 들린다

. 이런 음악을 들어본 적이 없다. 뭔지 모르겠다. 음악의 장르를 도통 모른다. 아직까지 몸이 힘들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이진아의 무대에 대한 박진영의 심사평을 그대로 옮긴 것.

또한 이대화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서도 “솔직히 나도 ‘마음대로’가 좋았다. 정말 멋진 곡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박진영의 이런 막무가내 어법이 과연 이진아의 음악적 미래에 해가 되지는 않을지 걱정”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대화 심사평 일침-이진아 마음대로, 공감 한 표” “이대화 심사평 일침-이진아 마음대로, 막무가내라고?” “이대화 심사평 일침-이진아 마음대로, 당황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