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티볼리’ 7에어백으로 안전성 UP

입력 2014-12-17 06: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운전석 무릎 에어백 포함한 ‘7에어백’

초고장력 강판 사용 비율 40% ‘동급 최고’

쌍용자동차는 고강성 차체와 동급 최다 에어백을 갖춘 ‘티볼리(Tivoli)’의 안전성과 활용성에 관한 내용을 16일 공개했다.

티볼리는 동급에서 가장 많은 고장력 강판(차체의 71.4%)을 사용했으며, 이중 초고장력 강판 비율 역시 동급 최다인 40%에 이른다. 특히 주요 10개 부위에는 핫프레스포밍 공법으로 한층 뛰어난 강성을 갖춘 초고장력 소재를 사용해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해 탑승자의 안전을 확보한다. 이밖에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7에어백을 비롯해 다양한 안전사양을 적용했다. 안전벨트의 골반부 하중이 가슴으로 전달되는 것을 차단시켜주는 CLT 벨트 시스템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골프백 3개까지 실을 수 있는 적재공간


적재 공간도 423L를 확보했다. 골프백을 3개까지 실을 수 있다. 또 2열 시트 풀 플랫 폴딩 기능으로 적재공간의 활용성을 높였다. 출시는 2015년 1월 예정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serenowon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