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아, 그 강을’ PD “할머니·할아버지, 세상에서 가장 용감하셨다”

입력 2014-12-18 11: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님아, 그 강을’ PD “할머니·할아버지, 세상에서 가장 용감하셨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한경수 PD가 할머니, 할아버지의 캐스팅에 관해 언급했다.

한경수 PD는 1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 아트하우스에서 열린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감독 진모영·제작 아거스필름)특별기자간담회에서 할머니, 할아버지를 영화에 출연시킬 수 있었던 계기를 전했다.

한경수 PD는 “(영화를 찍기위해)감독님이 찾아가도 되겠는지 여쭸는데 그곳에 큰 따님이 계셨다. 가까운 곳에 사시는 분도 아닌데 우리가 누구인지 자세히 알기 위해 오신 것이었다. 차분히 영화를 한다고 설명드리니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한 번 더 해도 될 것 같다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진모영 감독은 “세상에서 가장 용감하신 분들이다. 이 분들을 설득하는데 어렵지 않았다. 순수한 분들이고 사생활 침해에 대해 이리저리 생각하는 등 계산적인 분들이 아니셨다. ‘인간극장’ 방영 때도 당신들이 TV에 나갔다는 것에 편안해하고 즐거워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지 걱정이 있으셨다면, 두 분의 몸 건강이었다. 혹시나 갑자기 몸이 안 좋아질 수도 있다는 걱정을 하셨다. 그렇지만 해보고 싶다는 바람이 강하셨고 마지막 기록이 될 수 있으니 잘 부탁한다고 말씀하셨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76년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서로를 의지하며 살라온 부부의 아름다운 모습을 통해 그들이 공유한 행복, 슬픔, 아픔, 기쁨, 사랑 등 다양한 삶의 모습을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낸 작품으로 개봉 1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개봉 18일 만의 기록으로 역대 한국 독립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