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감각남녀’ 대본 읽자마자 큰 매력 느껴 출연 결심”

입력 2015-03-03 09: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궁민 “‘감각남녀’ 대본 읽자마자 큰 매력 느껴 출연 결심”

배우 남궁민이 SBS 새 수목드라마 ‘감각남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감각남녀’는 웹툰 ‘냄새를 보는 소녀’를 원작으로, ‘바코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여동생을 잃은 무감각적 남자 무각(박유천)과 사고를 당한 후 기적적으로 살아났지만 이전의 기억을 모두 잃은 초감각 소유자인 여자 초림(신세경)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여기에 남궁민은 뛰어난 실력에 연예인 못지않은 외모로 인기를 끌고 있는 스타 쉐프 권재희 역을 맡았다. 권재희는 누구에게나 친절하고 모든 일에 완벽함을 가진 캐릭터이지만 한 사건을 계기로 무각, 초림과 얽히게 되고, 이 후 큰 변화를 겪게 되는 인물.

특히 지난해 여러 작품과 예능을 넘나드는 다양한 활동으로 ‘심쿵남’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남궁민은 권재희 역을 통해 이미지 변신과 동시에, 그동안 쌓아온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궁민은 “대본을 읽자마자 권재희 캐릭터에 큰 매력을 느꼈다. 새로운 각오로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 기대해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주요 배역을 모두 확정짓고 본격적인 촬영준비에 돌입한 ‘감각남녀’는 ‘하이드 지킬, 나’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디딤531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