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친일파 후손’ 루머 유포자에 법적 대응… “방관할 수 없다”

입력 2015-03-11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백종원 친일파 법적 대응’, MBC 제공

'백종원 법적 대응'

요리연구가 겸 더본코리아 대표 백종원이 친일파 관련 루머와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한 누리꾼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친일파 후손이다’, ‘식당 분위기가 정치색을 띈다‘와 같은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더본코리아 측은 10일 “백종원 대표와 각 브랜드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의적인 글들이 확인돼 댓글로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백종원 대표의 할아버지께서 사학재단의 설립자인 것은 사실이다. 단, 백종원 대표가 친일파의 후손이란 댓글과 할아버지께서 박정희 시절 장관을 했다는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또한 독재시절 인맥으로 투자금을 끌어와 사업한다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다. ㈜더본코리아 브랜드인 새마을식당에서 새마을운동 노래를 튼 것은 사실이나, 이것은 단순히 60~70년대의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한 것”이라며 “정치색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관계자는 “그 외 더본코리아 및 백종원 대표에 대한 허위 사실과 악의적인 글들로 인해 회사 및 각 브랜드 매장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바 허위사실을 유포한 자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한 사람이 아닌 수많은 사람들이 상처 받고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상황이며 담당자로서 방관할 수 없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더본코리아는 20개 브랜드와 300여개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다. ‘한신포차’ ‘본가’ ‘행복분식’ ‘새마을식당’ ‘해물떡찜0410’ ‘홍콩반점0410’ ‘마카오반점0140’ ‘한국본갈비’ ‘알파갈매기살’ ‘미정국수’ 등이 대표적인 브랜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백종원 법적 대응, 백종원 법적 대응, 백종원 법적 대응, 백종원 법적 대응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