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김성민, 마약 투약 혐의 13일 구속

입력 2015-03-13 17: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김성민. 스포츠동아DB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연기자 김성민(42)이 구속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가 다시 같은 혐의(마약류관리법위반)로 체포된 김성민을 13일 구속했다.

이날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 영상실질심사에서 유영근 부장판사는 “증거인물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성민은 오전 10시30분 청바지에 점퍼를 입고 법원에 나왔고, 범행 여부와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침묵했다.

김성민은 지난해 11월2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도로에서 퀵서비스를 통해 필로폰 0.8g을 전달받아 투약한 혐의로,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자택에서 검거됐다.

김성민이 캄보디아 마약 판매책으로 알려진 A씨에게 100만원을 입금한 뒤 필로폰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마약 구매와 투약 사실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성민은 2010년 9월, 필리핀에서 구입한 필로폰을 여행가방으로 들여와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2011년 3월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90만원을 선고받았다.

스포츠동아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madeinharry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