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제동, 유재석 언급 눈길 “착한 것 같죠? 저도 그렇게…”

입력 2015-03-24 11: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SBS ‘힐링캠프’ 캡처

‘힐링캠프 김제동’

김제동이 ‘힐링캠프’에서 유재석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는 500명의 게스트와 함께하는 김제동의 ‘힐링 토크콘서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제동은 “등신 김제동 오빠”이라고 보드에 붙여진 메모지를 읽으며 “등신은 등의 신. 등 운동만 한다고 유재석이 지어준 별명”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김제동은 “굉장히 착한 것 같죠 유재석씨가?”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지만 이내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는 “유재석과는 일주일에 3~4일은 만난다. 같이 운동을 한다. 엄밀히 말하자면 그의 운동을 돕는다. 사우나에서 말벗하고 냉탕으로 옮길 때 안 넘어지나 봐 준다”라며 두 사람의 특별한 친분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사실 오늘도 녹화 전에 만나고 왔다”며 “내 동창도 일주일에 두세 번을 만나는데 그 친구 이야기를 할 수는 없지 않냐. 그런데 유재석씨 이야기를 하면 꼭 기사가 나간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이날 김제동은 토크콘서트 출연료를 관객 이름으로 기부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힐링캠프 김제동’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