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제동, 연예계 4대 주당 언급… 누구?

입력 2015-03-24 14: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SBS ‘힐링캠프’ 캡처

‘힐링캠프 김제동’

‘힐링캠프’ 김제동이 연예계 4대 주당을 폭로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는 500명의 게스트와 함께하는 김제동의 ‘힐링 토크콘서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제동은 술을 많이 마시는 남편이 고민이라는 한 여성의 사연에 “연예계 4대 주당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제동은 “강호동, 신동엽, 지상렬, 김제동을 연예계 4대 주당이라고 한다. 한 번 마시면 3박 4일씩 술을 먹고 그랬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최근 주량을 많이 줄였다. 예전에는 술에서 위안을 찾았다면 지금은 사람에서 위안을 찾는다”며 “그런데 술을 줄였더니 의외로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김제동은 유재석과의 남다른 친분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힐링캠프 김제동’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