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이영돈 PD 프로그램 방영 중단…이유는?

입력 2015-03-26 15: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영돈 PD
출처= JTBC 제공

JTBC, 이영돈 PD 프로그램 방영 중단…이유는?

이영돈 PD가 식음료 광고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JTBC가 이영돈 PD 출연 프로그램의 방송 중단을 결정했다.

JTBC는 26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이영돈 PD 식음료 광고 출연 관련 JTBC 공식 입장”이라는 제목의 공지문을 게재했다.

공지문을 통해 JTBC는 “이영돈 PD는 JTBC와 지난해 9월부터 프리랜서 계약을 맺고, 올해 2월부터 ‘이영돈PD가 간다’를 제작하고 있다. 3월 15일과 22일에는 ‘그릭 요거트’를 다뤘다”면서 “방송 3일 후인 3월 25일, JTBC는 이영돈 PD가 식음료 광고의 모델로 출연했음을 알게 됐다. 이영돈 PD는 광고 계약 사항에 대해 사전에 JTBC에 어떠한 설명이나 내용 공유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JTBC는 탐사 프로그램의 특성상 연출자이자 진행자인 이영돈 PD가 특정 제품 홍보에 나서는 것이 부적절하며, 탐사 보도의 주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제품의 광고 모델로 나선 것은 공정한 탐사 보도를 원하는 시청자 여러분들의 기대에 어긋난다고 판단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JTBC는 “일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이영돈PD가 간다’와 목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에브리바디’의 방영을 우선 중단한다. 이영돈PD 본인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과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이 이루어지면 적절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과 22일 방송된 JTBC ‘이영돈 PD가 간다’에서는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그릭요거트에 관한 검증이 전파를 탔다. 그러나 방송 뒤, 이영돈 PD가 한 업체의 유제품 광고 모델을 맡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