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박상민 딸, 영재 판정 소감 밝혀…“심장이 쫄깃하다”

입력 2015-03-26 17: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SBS‘영재 발굴단’캡처

'영재발굴단 박상민 딸'

가수 박상민이 딸 박소윤의 영재 판정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설 특집 파일럿 방송 이후 정규 편성으로 첫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박상민과 딸 박소윤이 출연했다.

이날 박상민은 “방송에서 소윤이 볼때의 느낌이 어땠느냐”고 묻는 질문에 “그렇게 심장이 쫄깃쫄깃해본지는 진짜 오랜만인거 같다”며 “팔불출 소리 들어도 할 수 없는데 자식 칭찬하는 게 그렇게 좋은 거더라”며 딸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박상민 아내는 “방송을 보고 ‘우리 딸이 똑똑하구나’ 생각했다. 하지만 소윤이가 마음 먹은 것을 어느 쪽으로 관심을 두고 집중해서 한 가지라도 잘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제작진이 “걱정되냐?”고 묻자 박상민 아내는 “‘어떻게 키워야하지?’ 싶다. 이렇게 가능성이 많은데 어떻게 길잡이를 해줄지 고민이다. 엄마로서 그게 너무 힘들다”밝혔다.

하지만 박소윤은 “모르겠다. 보통 아이들이 다 그렇지 않아요? 나도 아이다. 특별한 아이가 아니다.나도 학교 가고, 언제는 혼날 때도 있다. 기분이 갑자기 나빠질 때도 있고 기분이 갑자기 좋을 때도 있다”며 자신이 평범하다고 소개했다.

한편 박상민 딸 박소윤은 지난 설 특집 파일럿으로 방송된 ‘영재발굴단’에서 최우수 수준의 지적능력을 입증 시켰다. 당시 박소윤은 카드외우기 미션에서 32장의 카드를 암기하며 5명의 영재들 중 가장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

'영재발굴단 박상민 딸'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