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생계비 절반 수준…국민연금 평균 수령액, 月 ‘32만 5000원’

입력 2015-05-14 15: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저생계비 절반 수준…국민연금 평균 수령액, 月 ‘32만 5000원’

국민연금 수급자의 월 평균 수령액이 최저생계비 절반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공표통계에 따르면 올해 2월말 기준 국민연금 수급자는 356만 7000명으로 집계됐다. 여기에는 노령연금, 장애연금, 유족연금 수령자들이 모두 포함됐으며 이들에게는 총 1조 1465억 원이 지급됐다.

1인당 평균 수령액은 32만 5130원인 셈이며 이는 올해 최저생계비인 61만 7281원의 52.7%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번 통계에는 장애 혹은 사망 등으로 주어지는 일시금은 제외됐다. 노령연금에는 제도 도입 초기 5~9년만 가입해도 연금을 받을 수 있었던 특례연금이 포함됐다.

연금별 월 평균 수령액은 노령연금이 33만 6680원, 장애연금이 42만 4850원, 유족연금이 25만 3820원으로 집계됐다.

국민연금 가입자 수는 통계 기준 두 달 전인 지난해 12월보다 11만 3000명 늘어난 2123만 8612명으로 확인됐다.

한편, 적립금 규모는 지난해 12월 대비 7조 4787억원(1.41%) 증가한 538조 8039억 원으로 조사됐다.

‘최저생계비 절반 수준’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