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레오, 분자요리 최현석 셰프 공개 디스? 날선 신경전

입력 2015-06-26 23: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동아닷컴 DB

‘분자요리 최현석’

강레오 셰프가 최현석 셰프 디스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분자요리가 화제에 올랐다.

분자요리는 음식의 맛을 세밀하게 분석하는 요리법으로 음식재료의 질감이나 조직, 요리법 등을 세세하게 연구하고 변형시켜 색다른 음식을 만드는 것을 뜻한다.


레오는 지난 19일 게재된 웹진 채널예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서양음식을 공부하면 런던에서 한식을 배우는 것과 똑같다.
그러니까 본인들이 커갈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튀는 거다. 분자 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라는 발언을 했다.

이어 그는 “요리사가 방송에 너무 많이 나오는 건 역효과다. 음식을 정말 잘해서 방송에 나오는 게 아니라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서 출연하게 되면 요리사는 다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는 잦은 방송출연과 분자요리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최현석을 겨냥한 것으로 보여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강레오는 26일 해당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해명한 상태다.

‘분자요리 최현석’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