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유이, 순수↔팜므파탈 연기 비결… ‘대본 바라기’

입력 2015-07-14 11: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류사회’ 유이, 순수↔팜므파탈 연기 비결… ‘대본 바라기’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 유이가 대본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 포착됐다.

14일 ‘상류사회’ 측은 순수와 팜므파탈을 오가며 다채로운 연기변신으로 시청자에 눈도장을 찍고 있는 유이의 대본 바라기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유이는 잠시 쉬어가는 시간이나 촬영 준비중인 시간에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있다. 유이는 촬영 틈틈이 제작진과 소통하며 배역에 몰입하는가 하면, 앉으나 서나 대본을 뚫어져라 쳐다보며 대본 열공에 빠져 있다.

특히 유이는 자신이 연기하는 장윤하라는 인물이 재벌가의 배경에도 순수한 마음을 지니고 진실된 사랑을 믿는, 평범하지 않은 캐릭터인 만큼 인물의 특징과 그녀가 성장하며 변화해가는 모습을 진정성 있게 살리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유이는 촬영장에서 동료 연기자들을 살뜰하게 챙기면서 스태프와의 호흡에도 적극적이다. 극을 끌어가는 주연을 맡아 부담감도 있겠지만 촬영장 어디서나 밝은 모습이 주변을 화기애애하게 만든다. 그녀의 긍정 에너지에 시청자들도 어느새 빠져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윤하의 사랑이 위기를 맞으면서 본격 2막을 시작한 ‘상류사회’ 앞으로도 지켜봐주시고 유이에게 변함없는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13일 방송된 11회에서는 준기(성준)가 자신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사실을 알아챈 윤하(유이)는 준기를 향한 복수심을 불태우면서도 그를 향한 사랑을 놓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 그녀의 행보에 궁금증을 더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S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