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스티, ‘활동중단’ 선언…소속사는 무단이탈 주장

입력 2015-07-16 13: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테이스티, ‘활동중단’ 선언…소속사는 무단이탈 주장

테이스티가 한국 활동 중단을 선언해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 측에서는 “무단 이탈에 연락두절 상태”라는 입장을 전했다.

15일 남성 듀오 테이스티는 공식 웨이보에 “8년에 걸친 한국 생활이 종료된 것을 알려드린다. 회사와 협상할 수 없는 일이 많았고, 긴 시간 고려해 결정을 내렸다”며 한국 활동중단을 선언했다.

이어 “한국 생활은 종료되지만 저희의 음악 사업은 멈추지 않는다. 음악활동은 계속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16일 오전 테이스티의 소속사인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테이스티의 활동 중단 선언이 회사와 협의되지 않은 ‘무단이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우리도 웨이보에 올린 글로 일방적 중단 통보를 받았다. 지금까지 테이스티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해 왔는데 허탈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테이스티가 중국에서 신인상을 받는 등 최근 성적이 좋았다. 최근에는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하는 것을 목표로 신곡도 녹음을 마친 상태였다”며 당황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또 “테이스티가 갑자기 정당한 이유도 없이 무단으로 소속사와 모든 연락을 중단하고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래도 우리는 최악의 상황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 연락두절 상태인 테이스티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현재상황을 전했다.

사진│스포츠동아 DB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