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사이다 용의자 할머니, 피해 할머니 일부와 원한 관계? … 수사 中

입력 2015-07-20 15: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약사이다

경찰이 ‘농약 사이다’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할머니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북 상주경찰서는 18일 살인 혐의를 적용해 농약사이다 사건 용의자 83살 박 모 할머니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박 할머니는 지난 14일 경북 상주시 공성면 금계리 마을회관에서 농약을 넣은 음료수를 다른 할머니 6명에게 나눠 마시게 한 혐의가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박 할머니가 입은 옷과 타고 다니던 전동스쿠터에서 범행에 사용된 농약과 같은 성분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통보를 전해 들었다.

이 살충제 성분이 든 음료수를 마신 할머니 가운데 2명이 숨지고 다른 3명이 위중한 상태다. 1명은 의식을 찾았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인 박 할머니가 피해 할머니들 가운데 일부와 원한 관계에 있었던 것으로 보고 사건을 수사 중에 있다.

박 할머니는 ‘농약사이다’ 음독 사건과 관련한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또 경찰이 요구한 거짓말탐지기 검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농약사이다

사진│YTN 뉴스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