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7’ 측 “제작진 편집상 오류…가인에게 사과할 것” [공식입장]

입력 2015-09-04 10: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net ‘슈퍼스타K7’ 측이 악마의 편집 논란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슈퍼스타K7’ 측은 4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슈퍼스타K7’ 3화에서 가인 심사위원이 임예송 참가자에게 불합격을 준 것으로 나왔다. 하지만 이는 제작진의 편집상 오류로 합격을 준 것이 맞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 명의 담당PD들이 촬영·편집한 개별 편집본들을 취합하여 종합 편집을 하는 과정에서 촬영PD와 편집PD가 다르고, 슈퍼위크 일정이 겹쳐 최종 확인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제작진의 잘못으로 편집 오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제작진은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특별심사위원으로 활약해준 가인 심사위원에게도 따로 사과의 인사를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3일 방송된 ‘슈퍼스타K7’ 3회에는 특별 심사위원 가인이 다른 심사위원들과 달리 냉혹한 평가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가인은 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분명 합격이라고 했는데 왜 불합격입니다로 나갔을까. 미워하지 마세요. 저 진짜 그렇게 이야기 안했어요. 진짜예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언제가는 한번쯤 오리라 생각했음. 안녕? 반가워!”라며 ‘악마의 편집’을 해시태그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슈퍼스타K’는 매 시즌 화제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모자이크와 광고 끼워 넣기 등을 사용해 ‘악마의 편집’을 논란에 휩싸였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DB·화면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