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김태희, 긴 머리 ‘싹둑’…대반전 예고

입력 2015-09-10 15: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태희가 실제로 자신의 긴 머리카락을 자르고 카리스마를 폭발한다.

지난 9일 SBS 수목 ‘용팔이’(극본 장혁린, 연출 오진석, 제작 HB엔터테인먼트) 11회 방송분에서 여진(김태희 분)은 한신병원 12층 VIP플로어에 위치한 자신의 성(城)인 병실에 다시 돌아왔고, 여기서 한신그룹 선대회장인 아버지(전국환 분)가 남긴 유언을 듣게 되었다.

이 자리에서 그녀는 성훈(최민 분)과 도준(조현재 분)의 검은거래와 비밀장부가 담긴 USB를 손에 쥘 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아버지가 자신을 아껴왔음을 느끼고는 굵은 눈물을 떨궜고, 동시에 마음을 독하게 먹게 되었다.

그러다 여진은 도준의 비서실장(최병모 분)을 향해 “무릎을 꿇으라”면서 카리스마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후 그녀는 방송직후 공개된 12회 예고 영상을 통해 “지금까지의 한여진은 죽었어”라는 독백과 함께 직접 가위로 머리카락을 자르는 모습을 선보여 일대 파란을 예고했다.

특히, 이때 여진역 김태희는 실제 자신의 머리카락을 직접 자른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월 초 진행된 이 장면 촬영을 위해 제작진은 미리 가발을 준비했는데, 김태희는 극의 리얼리티를 위해 실제로 오랫동안 길러온 머리카락을 자르겠다고 나선 것이다.

무엇보다도 극중 이복오빠 도준을 향한 복수를 다짐한 그녀는 서슬퍼런 눈빛과 함께 직접 가위를 머리카락에 대면서 어느새 단발이 되었고, 이 장면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길 수 있게 되었다.

이에 한 관계자는 “김태희씨가 드라마 ‘용팔이’의 여진역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 지난번 와이어 장면에 이어 이번에는 머리카락 자르는 촬영분에서 재확인했다”라며 “이 모습에 스태프들 모두 그녀의 연기에 대한 열정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는데, 과연 12회 방송분에서 그녀가 태현역 주원씨와 함께 어떻게 극의 몰입도를 높이게 될런지 꼭 지켜봐달라”라고 부탁했다.

한편, ‘용팔이’는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다.

지난 9일 11회 방송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시청률 19.3%(서울수도권 21.7%)와 순간 최고시청률은 26.9%를 기록했다. 덕분에 드라마는 현재 2015 월화수목극 시청률 통합 1위 뿐만 아니라 포털사이트 드라마 검색어부문과 화제성면에서도 최상위를 차지하는 등 온, 오프라인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용팔이’에서 김태희가 직접 자신의 머리를 자르는 장면은 10일 12회 방송분에서 리얼하게 공개된다.

동아닷컴 권보라 기자 hgbr36@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