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데뷔전 혹평에도 긍정적 “데뷔전 치러 놀라워”

입력 2015-09-14 16: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손흥민 데뷔전’


‘손세이셔널’ 손흥민(23·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데뷔전 뒤 영국 현지 언론의 혹평을 받고도 당당한 태도를 지켰다.


손흥민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오브라이트에서 열린 선덜랜드와 EPL 5라운드 원정경기 선발 출전 명단에 들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16분 안드로스 타운젠드와 교체될 때까지 61분간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3차례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효슈팅은 나오지 않는 등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영국 스포츠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와 영국 일간지 데일리미러는 손흥민에게 나란히 평점 6점을 안겼다.


스카이스포츠는 “레버쿠젠에서 온 손흥민은 많은 기대감을 갖게 했다. 토트넘 서포터들은 그가 해리 케인의 득점부담을 덜어주길 기대했지만 이 한국선수는 데뷔전에서 바빴고,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고 평했다.


이어 “손흥민은 세트피스 상황을 포함해 오직 9번의 패스만 성공했다. 그 중 슛으로 연결된 패스는 없었다. 손흥민은 에릭 라멜라가 교체로 들어가 라이언 메이슨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해 승점 3점을 따도록 한 것에 감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역시 6점을 준 데일리 미러는 “조용한 데뷔전이었다. 하지만 몇몇 날카로운 기술은 향후 활약을 기대케 한다”고 평가했다.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은 EPL 데뷔전에서 빛을 발하지 못했다. 영감을 주는 데 실패하고 후반 16분 교체 아웃됐다”며 평점 5.5점을 줬다. 축구 통계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낮은 6.24의 평점을 매겼다.


BBC는 경기 후 분석에서 “손흥민은 7번 유니폼을 입고 공격수 케인 뒤에 위치한 3명 중 한명으로 활약했지만 10번에 가까운 플레이를 펼쳤다. 손흥민은 프리킥 전담 키커로 나섰지만 손흥민이 동료들에게 연결한 볼은 형편없었다”며 혹평을 남겼다.


경기 후 손흥민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데뷔전을 치르게 돼 놀라웠다. 나는 분명히 더 잘할 수 있다. 팀이 첫 승을 한 것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토트넘은 후반 36분 터진 라이언 메이슨의 골로 1-0 승리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