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홍석, 日 ‘데스노트’ 스페셜 콘서트서 사신 ‘류크’로 완벽한 변신

입력 2017-03-06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강홍석이 일본 도쿄에서 열린 ‘데스노트’ 스페셜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6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지난 주말 강홍석은 일본 도쿄의 아카사카 ACT시어터에서 개최된 ‘데스노트’ 콘서트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 1300여명의 일본 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강홍석은 독보적인 류크 캐릭터를 뽐낸 것은 물론, 탁월한 가창력과 무대매너로 일본 출연진들은 물론 관객들까지 모두 사로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홍석은 지난 1월 막을 내린 뮤지컬 ‘데스노트’ 에서 사신 류크 역을 맡아 완벽한 캐릭터 표현으로 호평을 받았으며, 이번 콘서트 또한 국내 초연부터 강홍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쿠리야마 타미야 연출의 특별 초청으로 이루어지며 화제가 된 바 있다.

류크의 대표곡 ‘키라’를 열창하며 파워풀한 무대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강홍석은 토크 무대에서도 특유의 재치 있는 말솜씨로 배우들과의 케미를 뽐냈으며, 공연 내내 환호를 보내준 관객들에게 “여러분들과 처음 함께하는 무대라 긴장도 많이 됐었는데, 따뜻한 엄마미소로 무대를 봐주셔서 긴장도 풀고 정말 행복한 시간이다”며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듀엣 무대에서는 일본 ‘데스노트’의 ‘렘’ 역의 하마다 메구미와 함께 ‘불쌍한 인간’을 일본어로 열창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콘서트를 마친 강홍석은 “콘서트 내내 관객 분들이 보내주신 따뜻한 미소와 환호가 정말 인상적이었다. 절대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관객 분들이 보내준 사랑과 함께 무대를 꾸며주신 배우 분들의 배려까지 공연 내내 정말 즐겁고 따뜻한 시간이었다. 정말 감사하다”며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일본 ‘데스노트’ 콘서트는 3월 11일 오사카에서 마지막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