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노트’된 ‘단톡방’…케이팝 스타들 떨고 있니?

입력 2019-03-18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용준형-최종훈-이종현(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동아닷컴DB

최종훈·이종현 등 줄줄이 경찰 조사
외신도 “도덕교육 미흡 결과” 지적
5대 엔터주 시총 5870억 증발 타격

가수 승리와 정준영이 연루된 사건의 파장이 엔터테인먼트업계 전반으로 번져가며 케이팝의 위상도 흔들리고 있다. 빅뱅의 승리, 하이라이트의 용준형, FT아일랜드의 최종훈, 씨엔블루의 이종현 등 인기 아이돌 가수들이 잇단 성 추문에 휩싸이며 절체절명의 순간을 맞은 가운데 케이팝 산업 전체로까지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음악과 춤, 외모 등 아이돌 가수들의 기본적인 재능과 실력에 탄탄한 기획력을 더하며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아온 케이팝은 이번 사태로 이미지 추락은 물론 팬덤 이탈과 막대한 경제적 손실 등 커다란 위기를 맞고 있다.

● 케이팝 가수들, 줄줄이 경찰 조사

최종훈(29)이 승리와 정준영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포토라인에 섰다. 최종훈은 16일 오전 10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21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이른바 ‘승리 단체 카톡방’에서 승리, 정준영 등과 함께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다. 또 과거 음주운전 적발 뒤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관에게 청탁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받았다.

그는 17일 오전 6시45분경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성실히 조사받았다”고 짤막하게 대답한 후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 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니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경찰에 진술을 다 했다”면서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총경과는 “관계없다”고 부인했다.

정준영과 성관계 촬영 동영상을 공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씨엔블루의 이종현(29)은 현재 군 복무 중이어서 12일 부대에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만간 추가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팬들과 대중은 “그룹 이미지 실추” 등 이유로 이들의 그룹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요구하는 데 그치지 않고 “케이팝의 위상을 재정립할 기회”라며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 “케이팝 아이돌, 얼마나 깨끗한가?”

문제는 파문이 어디까지 번질지 모른다는 점이다. 정준영과 승리가 경찰에 휴대전화를 제출한 뒤 이들과 함께 휴대전화 메신저 대화방에 참여한 또 다른 아이돌 가수들의 부적절한 언행에 관한 의혹이 추가로 나온다면 이들의 도덕성 문제도 도마 위에 오를 우려가 크다.

케이팝 이미지 추락은 금전적 손실로도 이어지고 있다. 승리의 전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최종훈·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물론 이들과 함께 그동안 주식시장에서 엔터주의 강세를 이끌어온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등에도 악영향이 미쳤다. 승리 논란이 불거진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이들 5개 주요 상장사의 주가는 20일 만에 17%나 하락해 시가총액 기준 5870억 원이 증발했다.

또 전 세계로 확산된 케이팝의 위상을 집중조명하며 관심을 표해온 해외 매체들은 실망감을 드러내며 한국 연예계와 케이팝 산업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 로이터통신은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섹스 스캔들로 흔들리는 케이팝 세계’라는 제목으로 이번 사태에 연루된 이들의 혐의를 집중 보도하며 “인기곡과 안무는 그들이 도덕교육을 받을 시간을 희생해 탄생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CNN도 “거대 케이팝 그룹 빅뱅의 가장 어린 멤버인 승리가 성 접대 혐의로 수사를 받은 뒤 은퇴를 발표했다”면서 “이번 사태는 ‘케이팝 아이돌이 실제로는 얼마나 깨끗한가’라는 질문을 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