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주피터 엔터와 전속계약 체결…전 매니저와 의리 지켰다

입력 2019-11-01 09: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주피터엔터

가수 겸 배우 이지훈이 주피터 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주피터 엔터테인먼트는 1일 “이지훈과 계약을 맺었다. 음악, 연기, 뮤지컬 등 다방면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1996년 데뷔곡 ‘왜 하늘은’으로 가요계에 데뷔한 이지훈은 노래와 연기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가수이자 배우다. 현재는 다양한 뮤지컬 작품을 통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지훈이 새 소속사로 택한 주피터 엔터테인먼트는 그가 ‘인형’, 그룹 S 활동, 여선생vs여제자등 여러 드라마 활동당시 함께했던 매니저가 대표로 있는 엔터테인먼트다. 이지훈은 소속사 대표와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춘 만큼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합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앞으로 드라마, 영화, 앨범까지 많은 활동을 준비 중이다. 더불어 다양한 콘텐츠 접근도 기획하고 있는 만큼 이지훈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