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박수홍 고양이 집사 된 사연 “살려고 날 따라와”

입력 2019-11-04 08: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클립] 박수홍 고양이 집사 된 사연 “살려고 날 따라와”

개그맨 박수홍이 고양이 집사(?)를 자처한 사연이 공개됐다.

3일 밤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숙취로 인해 고생하는 박수홍의 집을 찾은 윤정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정수는 박수홍의 집을 찾았다가 의문의 생명체를 마주하게 됐다. 검은색 털을 가진 고양이가 집안을 어슬렁대고 있었던 것.

이런 가운데 박수홍은 지난 밤 숙취로 인해 고생하고 있었다. 구토까지 하며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으로 어머니의 속을 끓게 했다.

이후 겨우 윤정수와 식탁에 마주 앉은 박수홍은 고양이를 키우게 된 배경을 묻자 “친한 형을 따라 낚시를 갔다가 만났다. 살려고 계속 나를 따라오더라”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그 때는 얼마나 빼빼 말랐는지 모른다. 옆구리에 혹까지 달고 있어서 데려와 검사까지 받았다”며 “키워보니 정말 좋다. 너도 고양이를 키워보라”고 윤정수에 권유까지 해 완벽한 고양이 집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