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구해줘! 홈즈’ 양세형X이시언X손미나, 스페인 특집 승리

입력 2019-11-04 08: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구해줘! 홈즈’ 양세형X이시언X손미나, 스페인 특집 승리

3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의뢰인 선택을 받은 양세형, 이시언, 손미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 이어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주 계획 중인 의뢰인 가족이 이날에도 등장했다. 현재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의뢰인 부부는 남편의 회사가 있는 산쿠가트 인근 지역으로 방 3개에 넓은 거실, 가전제품이 기본 옵션으로 있길 원했다. 또한 전세 개념이 우리와 달라 월세만 있는 바르셀로나의 특성상 월세 1500~1700유로(한화로 190~220만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덕팀에서는 김숙과 장윤주 그리고 ‘스페인 유학파 건축가’ 오영욱이 출격해 ‘없는 게 없는 트리풀 하우스’와 ‘기찻길 옆 갤러리 하우스’를 소개했었다. 이번 주 기찻길 옆 갤러리 하우스의 최종 가격이 1400유로 밝혀져 관심이 집중됐다.

덕팀의 코디들은 세 번째 매물로 바르셀로나 산쿠가트의 신도시 ‘미라솔’에 위치한 신축건물 ‘땅콩 수영장 아파트’를 소개했다. 4인 가족이 함께 생활하기에 적당한 거실과 동남향으로 향한 4베이 구조의 방, 단지 내 땅콩 모양의 야외 수영장은 온 가족이 즐기기에 충분했다.

덕팀의 코디들은 초기 정착금을 절감 할 수 있다는 이유로 ‘없는 게 없는 트리풀 하우스’를 최종 선택했다.

이에 복팀에서는 양세형과 이시언 그리고 여행작가 겸 방송인 손미나가 ‘양함브라의 원정단’을 출격했다. 복팀의 첫 번째 매물은 바르셀로나 광장에 위치한 ‘바로셀로나 광장 하우스’로 스페인 특유의 중정구조가 눈에 띄었다. 특이한 방 구조와 화장실은 작았지만, 월세가 1300 유로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두 번째 매물로 가우디 숲길에 위치한 ‘가우디 숲길 집’을 소개했다. 이곳은 산책로를 끼고 있는 초 숲세권으로 아이들의 학교가 도보 10분 거리에 있었다. 널찍한 거실과 벽난로, 그림액자 같은 숲 속 뷰 그리고 단지 내 공용 수영장에 복팀의 코디들은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에 복팀의 코디들은 ‘가우디 숲길 집’을 최종 선택했다.

이날 의뢰인 가족이 스튜디오에 나오지 못하고 영상으로 최종 선택 했다. 의뢰인 가족은 녹화 전날 급하게 스페인으로 출국하게 돼 사전에 미리 영상으로 매물을 확인 했다고 밝혔다. 의뢰인 가족은 복팀의 ‘가우디 숲길 집’으로 최종 선택하며, “맑은 공기와 아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환경”그리고 “아이들이 학교를 도보로 10분 안에 갈 수 있는 점”을 선택의 이유로 꼽았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